대구시 선수단, 장애인 동계체전서 종합 12위

입력 2024-02-22 13:25:46 수정 2024-02-22 18:08:49

4개 종목에서 선수 25명 파견
지난해보다 순위 두 계단 상승

대구 선수단이 18~21일 강원도와 경기도 일원에서 열린 '제21회 전국 장애인 동계체육대회'에 출전해 종합 12위에 올랐다. 대구시장애인체육회 제공
대구 선수단이 18~21일 강원도와 경기도 일원에서 열린 '제21회 전국 장애인 동계체육대회'에 출전해 종합 12위에 올랐다. 대구시장애인체육회 제공

대구가 '제21회 전국 장애인 동계체육대회(이하 장애인 동계체전)'에서 종합 12위를 차지했다.

대구 선수단은 18~21일 강원도와 경기도 일원에서 열린 장애인 동계체전에 출전해 12위에 올랐다. 대구는 알파인스키와 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 컬링 등 4개 종목에 모두 25명의 선수를 파견했다.

대구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 2개, 동메달 4개를 획득해 총점 4천7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종합 14위를 차지했던 대구 선수단은 이번에 순위가 두 계단 상승했다.

휠체어컬링 2인조(정재진, 권윤미)가 16강에서 강호 서울을 꺾고 8강에 올라 득점에 기여했다. 바이애슬론과 크로스컨트리스키 종목에서 추순영(시각)이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 김선봉(지체)이 은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크로스컨트리스키 김남훈(지적)은 첫 출전인데도 4㎞ 클래식 종목에 출전해 동메달을 따냈다.

홍영숙 대구 선수단 총감독(대구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동계 스포츠 불모지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멋진 경기력을 보여준 우리 선수단에게 감사와 격려의 박수를 보내드린다"며 "환경적 제약이 있지만 선수단을 중·장기적인 시각에서 구성하기 위해 체육회도 예산 확충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