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공약 퍼주기, 수도권·부산은 '펑펑' TK엔 '0'

입력 2024-02-18 17:25:54 수정 2024-02-18 19:38:07

당정, 격전지-집토끼 노골적 편애…尹 민생토론회 지역만 패싱
與, 9호 공약까지 내놨지만 TK 특정한 공약 찾기 어려워
GTX·철도 지하화, 산업은행 이전 등 수도권·부산 맞춤형 정책·공약에만 힘쏟아
지역의대 신설·신공항 SPC·군부대 이전 현안 힘 실어야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정이 4·10 총선이 임박함에 따라 수도권, 부산 등 더불어민주당과 경쟁이 치열한 지역 공약을 쏟아내고 있지만 대구경북(TK)을 향한 구애는 '실종 사태'를 맞고 있다. 정부와 집권 여당이 TK를 다 잡아놓은 '집토끼'로 취급해 지역발전 공약 개발에 지나치게 소홀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현재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4일 경기도 용인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첫 번째 행사를 개최한 후 이달까지 서울, 경기도, 부산, 대전 등을 돌며 12차례에 걸친 민생토론회를 열었다. TK 지역은 방문하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반도체 산업 육성,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를 중심으로 한 교통격차 해소, 지역을 살리는 의료개혁 등 각종 정책을 발표했다.

국민의힘도 지난달 말 일·가족 모두행복 1탄을 1호 공약으로 내세운 뒤 철도 지하화를 골자로 한 '구도심 함께 성장'(4호), 지역 의료격차에 방점을 둔 '지역 모두 튼튼'(5호) 등을 거쳐 이날 '국민과 함께하는 안전 국방'(9호)까지 총 9차례 공약을 발표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지난 13일 부산시청에서 11번째 민생토론회 행사를 개최하며 ▷가덕도 신공항 조기 개항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 본격 추진 ▷한국산업은행 본사 부산 이전 ▷구덕운동장 재개발 구상 ▷철도 지하화 사업 등 각종 맞춤형 정책을 쏟아냈다.

이같은 당정 행보를 두고 TK 정치권은 강한 소외감을 호소하고 있다. 정부의 반도체 산업 육성, GTX 중심 교통격차 해소, 철도 지하화 등 굵직한 정책들은 대부분 수도권에 중점을 뒀고 비수도권 관련 정책은 '들러리 세우기용'이라는 비판이 적잖다.

의대정원 확대 등 의료격차 해소 구상도 연일 나오고 있지만 안동·포항 등 지역 의과대학 신설 요구에 대한 응답은 없는 상태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서울 등 수도권, 민주당과 경쟁하는 부산과 같이 총선 판세가 어려운 곳만 윤 대통령이 찾고 있는 모습을 보인다. 국민의힘 공약에서도 TK에 구애하는 내용은 특별히 찾아볼 수 없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별다른 정책, 공약을 내놓지 않더라도 당연히 지지하고 표를 줄 것이라고 생각하며 TK 민심을 후순위에 두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했다.

TK 정치권에선 신공항 건설 특수목적법인(SPC) 신속 구성, 신공항 연계 광역급행철도 조기 개통과 함께 대구 도심 군부대 이전,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와 같은 현안이 시급하다고 본다.

구미 반도체·포항 2차전지 등 신규 먹거리 산업 육성, 초저출생 문제 극복, 포항 영일만항 활성화 등 산적한 과제들도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당정의 획기적인 정책·공약 제시는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TK 지역은 윤 후보에 대한 압도적 지지로 당선의 일등공신이었고 보수정부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애정 어린 지지를 보냈었다"면서 "22대 총선이 임박하고 있는데 지금처럼 찬밥신세로 전락한다면 지역민의 마음에 큰 상처를 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