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외국인 관광객 100만명 유치 목표로 국외 전담여행사와 맞손

입력 2024-04-22 17:21:14

전략적 공동 마케팅으로 글로벌 관광객 끌어들이는 경북의 새로운 도전

22일 콘퍼런스 하우스 달개비(서울)에서 열린 '경북 국외 전담여행사 상생협력 간담회' 후 관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22일 콘퍼런스 하우스 달개비(서울)에서 열린 '경북 국외 전담여행사 상생협력 간담회' 후 관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외국인 관광객 100만 명을 유치하고자 국외 전담여행사와 공동으로 전략적인 해외 마케팅을 펼친다.

경북도는 22일 콘퍼런스 하우스 달개비(서울)에서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함께 '경북 국외 전담여행사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하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앞서 경북도는 지난달 주력 국가별(중화권, 아시아, 구미주) 전담여행사 총 16개 사를 선정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공모로 선정한 경북 국외 전담여행사 16개 사 대표와 경북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담여행사 지정서를 수여하고 경북 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경북도는 이번에 선정한 전담여행사와 2년 간 공동 마케팅을 할 계획이다.

이들은 경북도의 ▷경상북도 신규 콘텐츠 개발 팸투어 지원 ▷경상북도 관광상품 온·오프라인 홍보비 지원 ▷온라인 여행플랫폼(OTA) 내 경상북도 관광상품 등록 인센티브 지원 ▷해외 오프라인 공동마케팅 활동 지원 ▷경상북도 외국인 관광객 유치 지원 등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100만 명을 유치하려는 목표다.

특히 올해는 사업의 연속성을 위해 전담여행사 지정기간을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늘리고, 전담여행사도 기존 10개 사에서 16개 사로 대폭 확대하는 등 공격적인 해외 마케팅에 전력투구할 계획이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올해 외국인 관광객 100만 달성을 위해 전담여행사와 공동 협력 마케팅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외국인 관광객들을 경북으로 유치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하고 협력 방안을 마련하는 뜻깊은 자리를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