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정신과 어울리지 않아" 시민단체, '박정희 동상' 철회 촉구

입력 2024-04-01 15:42:01

"집권 내내 국민의 기본권 억압, 지방자치 폐지했던 인물"

시민단체가 1일 산격청사 앞에서 '박정희 우상화 사업 규탄 및 기념사업 조례제정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박정희우상화사업반대 범시민본부 준비위원회 사진 제공.
시민단체가 1일 산격청사 앞에서 '박정희 우상화 사업 규탄 및 기념사업 조례제정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박정희우상화사업반대 범시민본부 준비위원회 사진 제공.

대구시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동상 건립 등 사업을 추진하자 지역 시민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박정희 우상화 사업 반대 범시민운동본부 준비위원회 등 시민단체들은 1일 오전 11시 30분 대구시청 산격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상건립 등 '우상화'에 대한 반대 의견을 밝혔다.

이날 주최 측 관계자는 "박정희 전 대통령은 집권 내내 국민의 기본권을 억압하고 지방자치를 폐지했던 인물"이라며 "대구의 역사와 시민정신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다. 5·16 군사정변 때 박 전 대통령이 '지방자치에 관한 임시조치법'을 제정했고 이로 인해 지방선거와 지방의회가 폐지됐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해당 사업을 지시한 홍준표 대구시장을 향해서는 지방자치 선거로 당선된 수장으로서 부적절한 처사라며 비판했다. 홍 시장은 지난달 11일 시 간부회의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사업 관련 조례 제정과 동상건립준비위원회 구성을 지시했다. 동대구역 광장과 대구도서관 내 공원 등 2곳에 박 전 대통령 동상을 세운다는 게 기념사업의 주요 내용이다.

대구시는 '대구광역시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한 상태로 오는 22일부터 대구시의회에서 조례안 심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시민단체는 이날 889명의 서명을 담은 조례안에 대한 반대 의견서도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