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 전공의 집단행동 규탄 성명서 발표

입력 2024-02-22 17:36:48

"의대 증원 거부 명분 없어…정부는 필수·지역의료 확충방안 제시하라"

전공의 집단 사직 첫날인 20일 대구의료원에 부착된 '환자의 권리와 의무' 안내판 앞으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안내판에는 '의료인은 정당한 사유 없이 진료를 거부하지 못한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대구시는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평일 진료 시간을 연장하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전공의 집단 사직 첫날인 20일 대구의료원에 부착된 '환자의 권리와 의무' 안내판 앞으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안내판에는 '의료인은 정당한 사유 없이 진료를 거부하지 못한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대구시는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평일 진료 시간을 연장하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대구경북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연대회의)는 22일 성명울 내고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과 정부의 의료 정책을 비판했다.

연대회의는 "정부와 의료계가 강 대 강으로 부딪치며 절대절명의 과제인 필수의료, 지역의료, 공공의료 강화에 대한 말만 무성할 뿐 사회적 신뢰를 완전히 상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이 의대 정원 확대에 절대적으로 찬성을 보내는 이유는 정부를 신뢰해서가 아니라 의사 부족 문제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님을 알고 국민들이 경험에서 체감하는 산적한 의료문제를 해결하라는 국민의 명령임을 정부는 망각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의료 격차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지역 현실을 외면한 채 의협과 전공의들의 의대 증원 반발 집단행동은 명분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공의들이 인력 부족으로 장시간 노동과 업무과중에 시달리고 있고, 많은 의사 업무를 PA와 다른 직종들에게 전가한다는 사실을 의료 이용자인 시민들이 직접 확인하며 생명을 맡겨 왔기에 이러한 이율배반적인 행동을 강력히 비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필수의료분야, 지역과 공공병원의 의사 부족 문제를 근본적이고 구체적으로 해결하는 의사증원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