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의대 등 지역인재전형 확대…산업은행 조속히 이전"

입력 2024-02-13 16:12:00 수정 2024-02-13 16:13:08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을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제2 도시로 육성하고자 '글로벌 허브 도시 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 연제구 연산동 부산시청에서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를 주제로 11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수도권 집중과 과도한 경쟁이 심각한 저출산 원인이 되고 있다. 지역 균형발전으로 지방시대를 열어 합계출산율 1.0 명을 회복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우선적인 국정 목표"라면서 "지방시대를 열어갈 가장 중요한 한 축이 바로 이곳, 부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 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조속히 이전해 부산을 이끄는 동력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우선 산업은행 동남권 본부의 기능과 인력을 보강해 부·울·경 지역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부연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가덕도 신공항, 북항 재개발, 경부선 지하화 등 부산의 현안 해결에도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역 의대와 첨단학과 등 지역 인재 전형을 확대해 지역 고교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