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사립대 최초로 한국도서관상 대상 수상

입력 2024-02-22 14:15:21 수정 2024-02-22 17:49:41

독서와 학습 넘어 창의·협업 공간으로 성장

포스텍 도서관인 '박태준학술정보관' 전경. 포스텍 제공
포스텍 도서관인 '박태준학술정보관' 전경. 포스텍 제공

포스텍(포항공대)이 사립대 최초로 '한국도서관상' 대상을 받았다.

22일 포스텍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한국도서관협회 주관으로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한국도서관상을 수상했다.

'한국도서관상'은 한국도서관협회가 1969년부터 국내 도서관 발전에 큰 공로를 세운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상으로, 포스텍은 사립대로는 처음으로 2019년 신설된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청암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 이름을 딴 박태준학술정보관은 지난 2022년 '내 집 거실처럼 편안해서 늘 머무르고 싶은', '살아 움직이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은 'Living Library(리빙 라이브러리)' 컨셉의 복합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꾸며졌다.

덕분에 독서와 학습 중심의 기존 도서관 기능에서 한발 더 나아가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창의·협업 공간으로 탈바꿈했다는 게 학교측의 평가다.

지난해에는 '포스텍1986(역사미래관)'을 개관해 도서관과 기록관, 박물관 역할이 가능한 라키비움 형태의 복합 문화공간도 구축했다.

여기에 박상삼 자연대화주의 화가의 전시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예술 문화공간으로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데다 포항 시민들과 독서문화를 함께 향유할 수 있도록 공간 개방도 진행했다.

이외에도 자유공유플랫폼을 구축해 국내 우수 학술 성과를 경제적, 법적, 기술적 장벽 없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포스텍 한수안 학술정보팀장은 "박태준학술정보관은 기획 단계부터 대학 구성원들과 포항 시민들의 수요를 모두 반영한 도서관"이라며 "도서관 이용객이 학습은 물론, 휴식과 문화생활까지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쳐나가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