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신작 '미키 17' 올해 못 본다…내년 1월로 개봉 연기

입력 2024-02-21 18:14:46

'미키 17' 예고편 캡처 이미지. 연합뉴스
'미키 17' 예고편 캡처 이미지.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신작 '미키 17'의 관람이 내년에야 가능할 전망이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20일(현지시간) '미키 17'의 배급사 워너브러더스가 이 영화의 개봉일을 내년 1월 31일로 잡았다고 보도했다.

당초 '미키 17'은 올해 3월 29일 개봉 예정이었지만, 워너브러더스가 개봉을 늦추기로 한 사실이 지난달 외신 보도로 알려졌다.

당시 '미키 17'의 개봉 연기는 지난해 할리우드 파업 사태의 여파로 전해졌지만, 구체적인 개봉 일정은 확인되지 않았다.

'미키 17'의 개봉을 내년 1월 말로 늦춘 데 대해 버라이어티는 상대적으로 경쟁작이 적은 시기인 데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권의 설 연휴와도 맞물린다는 점에 주목했다.

'미키 17'은 봉 감독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기생충'(2019) 이후 처음 내놓는 작품으로, 세계 영화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 작가 에드워드 애슈턴의 소설 '미키 7'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할리우드 톱스타 로버트 패틴슨과 넷플릭스 시리즈 '성난 사람들'(2022)로 골든글로브상과 에미상을 거머쥔 한국계 스티븐 연이 주연을 맡았다.

SF 소설인 '미키 7'은 얼음으로 덮인 우주 행성 개척에 투입된 복제인간의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