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혐오로 묻지마범죄…성차별 사회구조 개선하라"

강남역 사건 1주년 여성단체 회견

  • 2017-05-18 00:05:00
17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강남역 여성혐오 살인사건 1주기 추모제에서 참가자들이 침묵행진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msnet.co.kr
17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강남역 여성혐오 살인사건 1주기 추모제에서 참가자들이 침묵행진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msnet.co.kr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생을 잃어버린 피해자의 넋이 편히 잠들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강남역 여성 살해사건 1주기인 17일 오후 대구지역 여성`인권`시민사회단체가 대구 중구 대구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참가자들은 "여성에 대한 폭력의 근본 원인은 성차별적 사회구조와 문화에 있다"며 "정부는 이를 개선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경희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는 회견문을 통해 "지난해 경찰과 정부는 이 사건을 정신질환자의 '묻지마 범죄'로 규정하고 여성 혐오에 따른 것이 아니라는 주장에 급급했다"며 "성 평등과 인권이 실현되는 사회로 나아가려면 정부를 비롯해 전 사회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회견을 마친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6시 30분 대구백화점 본점 앞에 다시 모여 추모 메시지 전달, 침묵 행진, 퍼포먼스 등으로 구성한 추모제를 진행했다.

박영채 기자 ycpark@msnet.co.kr